티스토리 뷰

벌써 추석이 다가온다.
하늘은 하루가 다르게 높아져가고
아침 저녁 제법 서늘한 바람에 이불을 끌어당긴다.
여름의 끝자락, 가을이 오려는 듯한 저 하늘.
멕시코의 한 해변에서 만난 아이들의 웃음이 눈부시다.
바느질을 하는 엄마 옆에서 과자를 먹던
검은 피부의 어린 아이들의 눈망울이 순수하다.


 LOMO L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08/21 - [Photo Essay] - 어정칠월 건들팔월 지나고 오늘은 처서로구나
2008/08/06 - [Photo Essay] - [로모] 대관령의 서늘한 여름 풍경

 
                             + 미도리 블로그를 구독하시려면 여기를 클릭!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