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6

발길 닿는데로 작은 동네 책방 탐방 - 어쩌다 책방 요즘 작은 동네 서점 열풍이다. 내가 좋아하는 최인아 책방도 한번 블로그에 소개한 적 있는데 홍대 합정 상수 망원 인근에는 작고 개성있는 서점들이 많다고해서 탐방에 나섰다. 한동안 북카페에 꽂혀 다닌적이 있는데 동네 서점들도 작은 테이블과 카페 공간까지 겸하면서 북카페와 서점의 경계가 점점 무너지는 듯한 느낌이다.망원동은 여의도에서 가까운데도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 낯선 동네다. 오랫만에 아파트가 없는 주택단지로 들어서니 느낌이 새롭다. 망원 시장 옆 블럭이라 그걸 기준으로 찾아가면 쉽다.마치 작은 여행을 떠나듯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길을 나섰다. 주소를 찍고 지도를 들고 어찌어찌 찾아가보니 작은 동네서점일줄 알았더니 웬걸! 번듯하고 스타일 좋은 4층짜리 회색 건물 하나가 떡하니 나타났다. 이 건물 어쩌다 .. 2017. 4. 21.
언제 들어도 좋은 말 - 이석원 이야기 산문집 2009년 연말에 를 읽고 2015년 연말에 을 읽었다. 그의 책은 등장하는 배경도 연말이긴 하지만 어쩐지 혼자있기 요즘 시기와 잘 어울린다. 2009년 는 출간 6년이 지난 지금도 꾸준히 줄지 않고 팔린다니 대단하다. 2013년 두번째 장편 소설을 4년씩이나 걸려 겨우겨우 탈진해 내놓은 후 2015년 2년 뒤에 세번째 작품인 단편집은 단 몇개월만에 술술 써내려가 마흔 넷에 내 놓았단다.# 1. 보통의 존재 언니네 밴드로 음악 활동을 하던 그가 서른 여덟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어느날 사랑과 건강을 잃고 자신이 결코 특별한 존재가 아니라는 섬뜩한 자각을 한 이후' 노후대비로 글을 쓰는 것에 대해 권유받고(내가 애정하는 페이퍼 편집장인 황경신과 김원으로부터!!!!) 작가로 남은 생을 결심한 후 첫번째 쓴.. 2015. 12. 29.
사생활의 천재들 - 우리가 가진 유일한 인생은 일상이다 "책, 사람, 여행"이 자신의 성삼위일체라고 말하는 CBS 라디오 정혜윤 PD. 엄청난 독서광으로 '침대와 책', '그들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라는 독서 에세이를 펴내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오른 그녀. 감각적이고, 지적 유희가 많고, 다소 현학적인 문장이 조금 불편하긴 하지만, 글쓰기 능력만큼은 부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누구나 자신의 인생의 주인공입니다. 이 책은 사소한 일상을 바꿔나가는 사람들을 소개하면서 자기 삶의 천재가 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나의 일과, 기술 그것은 살아가는 일이다_몽테뉴"의 말을 굳이 인용하지 않더라도 우리 인생에 있어서 어떤 일을 하느냐가 그 사람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이 책은 그녀가 사랑하는 여덟 명의 친구들과 함께 나눈 이야기를 담은 책입니.. 2014. 3. 18.
자동차에 대한 모든 것을 말해주마! "다함께 차차차" 오너 드라이버도 아닌 내가 자동차에 대한 책인 '다함께 차차차'를 소개하게 된 것은 필자인 자동차 블로거인 '백미러'님과의 인연 때문이다. 때는 2010년 전남 영암 F1 대회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국에서 아직 F1이란 스포츠가 낯선 시기에, 평소 스포츠나 자동차에는 관심이 전혀 없는 내가 영암까지 비행기를 타고 비싼 F1 부스에서 레이싱 경기를 보게 된 것은 순전히 우리 회사가 메인 스폰서였기 때문이었다.그곳에서 레이싱 선수로 활동하면서 레드불의 광팬을 자처하며 LG 스탠드에서 열광적으로 깃발을 흔들며 응원을 하던 김진표 씨를 우연히 만났다. 그 옆에 일행으로 온 자동차 블로거 '백미러'님을 처음 만났다. 촬영을 부탁했더니 흔쾌히 포즈를 취해 주신 김진표와 일행들. 오른쪽 두번째가 백미러님.2010/1.. 2014.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