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Blog90

맹장염(충수염) 수술 43시간의 기록 내가 맹장염(충수염)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될 줄이야. 병은 누구에게나 예상치 않은 순간에 날벼락처럼 찾아올 수 있다. 생각해 보니 9년전 출산 이후 병원 입원은 처음이었다. 그때는 출산 후기를 블로그에 올렸었는데 이번에는 충수염 입원부터 퇴원까지의 기록을 재구성해 정리해 보았다. (내가 애청하는 KBS '다큐 3일'을 흉내낸 컨셉 ㅋㅋ) 7/24 PM 7:00 통증 지난 수요일 저녁. 퇴근하고 아드님이 오뎅이 먹고 싶다하셔서 조스떡볶이 들러 떡튀순 포함 4종을 포장해서 바리바리 싸들고 와서 먹고났더니 30분뒤인가부터 배가 살살 아프기 시작했다. 평소 위가 자주 탈이 나는 나로서는 튀김을 먹어서 또 속이 뒤집히나보다 하고 침대에 가만히 엎어져 있었더니 통증이 바이브레이션되어 점점 아파오는게 아닌가. 끙끙거.. 2014. 7. 27.
아이의 비염 완치해 준 성동 아이누리한의원 체험 후기 지난 해 초등학교 취학을 앞두고 아이가 감기가 떨어지지 않고 자꾸 코를 훌쩍이는 것을 알게 되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나중에는 이러다 집중력이 떨어져 학습에 방해가 될까 슬슬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일반 병원에서는 그냥 단순 감기라고 하는데 약을 먹어도 깔끔하게 뚝 떨어지지는 않고 콧물이나 기침이 멈추지 않아 오래 방치해선 안되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한의원을 찾아보기로 했다. 아이는 아프면서 큰다고 하지만, 잔병치레가 많은 아이를 지켜보는 부모의 마음은 답답하기 마련이다. 특별히 큰 병이 있는 건 아니라고 해도 기침을 달고 살거나 밥을 잘 안먹거나 비염, 아토피와 같은 알레르기 질환까지 아이를 괴롭히는 잔병도 여간 고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나처럼 아이를 종일 끼고 있을 수 없는 워킹맘.. 2014. 1. 17.
사진으로 보는 미도리의 2013년 10대 사건 페이스북에서 연말 결산을 한해 돌아보기(https://www.facebook.com/yearinreview/midorisweb) 기능으로 재밌게 보여줘서 나도 블로그에 해마다 해온 연말 결산을 사진으로 해보았다. 10대 사건이라 한달에 하나의 사건을 꼽는 것인데도 선정이 힘겨운 걸 보면 올 한해를 그다지 알차게 살지 못한 듯해 반성이 되기도 한다. 일에서 새로운 시도가 적었던 반면 여행 블로거로 활동하면서 블로그나 내 생활에 활력이 생긴 것이 소득이라면 소득. 무엇이건 부딪혀보지 않고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교훈도 얻었다. 2013년에 좋은 인연을 많이 만나 감사한데 2014년에도 더욱 더 새로운 사귐을 만들어 나가야지 하고 다짐한다. 그리고 더 열정적으로 일하기, 더 자주 여행하기, 더 많이 사랑하.. 2013. 12. 29.
고구마를 사면 폐교 위기의 아이들을 도울 수 있어요. 얼마 전 예전 직장 동료인 '뽁'양이 뜬금없이 집으로 고구마를 한 박스 보내주었다. 내가 워낙 밤, 고구마, 감자와 같은 구황작물을 좋아하는 터라 반가운 마음에 뜯어보았더니 박스에서 초등학생이 쓴 듯한 삐뚤빼뚤한 편지 한 장이 나왔다. CANON 100D Lens 18~55mm이 편지는 낙성초등학교 5학년 최훈이라는 학생이 쓴 편지였다. 전남 보성군 벌교읍 낙성리 낙성초등학교가 지원금이 끊기고 폐교 위기에 처하자 학교를 살리기 위해 고구마를 심기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적혀있다. 전교생 38명의 작은 학교로 점점 학생 수가 줄어들어 폐교 위기에 처했는데 고구마 농사를 시작하면서 이주하는 가정이 늘면서 학교를 살린 것이다. 학교 운동장 한 켠에서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직접 수확한 고구마는 지난 해 10월 말 첫.. 2013. 11. 10.